보도자료

시정소식 보도자료

울산박물관, ‘영화로 만나는 우리역사’

울산박물관, ‘영화로 만나는 우리역사’
작성자 울산박물관 작성일 2017.06.26
조회수 104 공개여부 공개
담당자성명 남경욱 담당자전화번호 052-229-4728
울산박물관, ‘영화로 만나는 우리역사’
매월 마지막 수요일 ‘문화가 있는 날’영화 상영 행사
6월 상영영화 ‘태극기 휘날리며’, ‘포화 속으로’

울산박물관은 매월 마지막 수요일 문화가 있는 날을 맞아 ‘영화로 만나는 우리역사’라는 주제로 영화상영 행사를 갖는다고 밝혔다.
‘영화로 만나는 우리역사’는 우리나라 역사 또는 실화를 배경으로 제작된 영화를 상영하게 되며,
올해 총 24편의 한국영화를 선정, 잘 몰랐던 우리의 역사 속 인물, 배경 그리고 영화의 내용을 쉽게 이해하고 역사 이야기를 재밌게 볼 수 있도록 영화상영 전 영화의 역사 이야기도 들어볼 수 있는 시간도 준비할 계획이다.
영화는 2017년 1월부터 12월까지 문화가 있는 날 매월 마지막 수요일, 오후 2시, 5시에 울산박물관 2층 강당에서 각각 1편씩 상영된다.
관람담당 무료이며, 선착순 220명까지 입장이 가능하고 영화 관람등급에 따라 입장은 제한될 수 있다.
6월 영화는 6‧25를 맞아 6‧25전쟁을 배경으로 만들어진 실화영화 2편을 상영한다.
‘태극기 휘날리며’는 강제로 징집된 두 형제의 이야기다. 형 ‘진태’는 전쟁 중에 동생 ‘진석’의 징집해제와 생존을 위해 스스로 위험한 전투에 참여하고 수많은 공을 올린다. 이념‧사상과 상관없이 오직 동생의 생존만을 위해 살아가는 형 ‘진태’의 모습에서 뜨거운 형제애를 느낄 수 있는 영화이다.
‘포화 속으로’는 1950년 8월 전쟁 초기에 포항에서 일어난 실화로 군인도 아닌 71명의 학도병이 전쟁에 참전하여 젊은이들의 생명이 안타깝게 희생된 영화이다.
한편, 7월 영화는 조선시대에서 유일하게 폐위되어 묘호를 갖지 못한 두 왕의 이야기로, 연산군의 <왕의 남자>와 광해군의 이야기를 담은 <광해, 왕이 된 남자>를 상영한다. 끝.
 
 
담당부서 : 공보관 / 담당자 : 윤영철 / 연락처 : 052-229-3032 / 최근 업데이트 : 2017-08-21
만족도 체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비밀번호 입력상자

해당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