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시정소식 보도자료

‘울산, 삶으로 미래를 품다 - 사진으로 보는 그 시절 울산’개최

‘울산, 삶으로 미래를 품다 - 사진으로 보는 그 시절 울산’개최
작성자 울산박물관 작성일 2017.12.11
조회수 55 공개여부 공개
담당자성명 최현숙 담당자전화번호 052-229-4721
2017 울산민속문화의 해 기념 울산박물관 특별전
12월 12일 ~ 2018년 3월 4일
울산박물관은 광역시 승격 20주년, 2017 울산 방문의 해, 2017 울산민속문화의 해를 기념하는 ‘울산, 삶으로 미래를 품다 - 사진으로 보는 그 시절 울산' 특별전을 12월 12일 ~ 내년 3월 4일 기획전시실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전시는 3부로 구분하여 울산박물관이 개관 이후 시민들로부터 기증받은 사진 자료를 중심으로 울산의 공업화를 전후한 옛 모습을 담아낸다.
제1부 ‘이전, 울산의 모습’은 공업화 이전, 작은 농어촌 도시였던 울산의 모습을 소개한다. 장생포 고래잡이, 방어진 해녀, 옹기를 팔던 읍내 시장의 모습, 그리고 공업화를 전후하여 울산에 건설된 공공시설물의 모습도 전시하고 있다.
전시장 내 브릿지(Bridge) ‘울산의 옛 모습’에서는 개발이 본격적으로 이루어지면서 변해 간 울산의 옛 마을 전경이 담긴 영상이 소개된다.
제2부 ‘공업화와 광역시 승격’은 제1차 경제개발 5개년 계획 추진에 따라 특정공업지구로 지정된 당시 울산이 담긴 사진을 선보인다.
특히 1963년 일본 구보다(Kubota)社 소속 토목기사로 울산공업단지 배관/배수로 공사에 참여했던 일본인 미소노 가즈오(御園一夫)의 모습과 당시 공사 모습을 볼 수 있다.
뿐만 아니라, 광역시 승격 20주년을 맞이하여, 1997년 광역시 승격 과정이 담긴 울산광역시 총무과 기록물 자료와 영상도 함께 소개된다.
제3부 ‘삶, 사람, 그리고 미래’는 울산 사람들이 남긴 다양한 추억을 공개한다.
초등학교, 중학교, 고등학교 친구들과 함께 찍은, 방어진 춘풍을 따라 대왕암 공원에서 찍은, 직장 동료들과 함께 찍은, 소중한 사진을 전시하고 있다.
울산박물관 관계자는 “이번 전시가 관람객 여러분께 지나간 울산의 모습과 울산 사람들의 다양한 표정을 만나는 소중한 기회가 되기 바란다.”며 “이번 전시에 관람객 여러분의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끝.
 
만족도 체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별5점     별4점     별3점     별2점     별1점   
비밀번호 입력상자

해당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