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각화란

암각화란

[바위그림]은 암각화 보다 상위 개념으로 사용되며, 바위 위에 다양한 방법으로 표현된 그림을 뜻한다.

암각화는 바위그림 중에서도 특히 새겨진 그림을 지칭하지만, 우리나라에서는 아직까지 암채화(바위에 채색된 그림) 유적이 발견된 적이 없어 바위그림과 암각화는 거의 같은 의미로 사용되고 있다.
암각화는 자연바위에서 뿐만 아니라 고인돌이나 선돌과 같은 거석 유구나 제단시설 등에서도 발견되고 있다. 그러나 좀 더 알아보면, 암각화가 단순히 바위에 표현된 모든 그림이 아니라는 것을 알 수 있다.

주변에서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는 바위에 행해지는 민간신앙의 흔적이나 불상, 신상 같이 고등종교를 바탕으로 만들어진 것을 바위그림이나 암각화라는 용어보다는 마애불, 금석문, 각석, 조각등과 같은 용어를 사용하고 있다.
따라서 암각화는 문자 출현이전, 선사시대에 제작된 바위그림 중에서 새긴 그림을 지칭하는 말로 사용한다고 할 수 있다.

  • 돌연모로 쪼아 새긴 그림

    돌연모로 쪼아 새긴 그림

  • 금속도구로 그어 새긴 그림

    금속도구로 그어 새긴 그림

 

우리나라에서 암각화가 처음으로 학계에 알려진 것은 1970년부터이다.

암벽에 새겨진 암각화는 인근주민들에 의해 이미 오래전부터 그 존재가 알려져 있었으나 당시까지 선사시대 유적으로 인식되지 못하고 있었다. 천전리 각석 발견 당시 사진 (집청정 제공)1970년 12월 24일 울주지역 불교유적조사를 실시하고 있던 동국대학교 박물관 조사단은 원효대사가 머물었던 것으로 알려진 반고사지(盤皐寺址)를 찾기 위해 반구대 마을을 방문하였다. 이때 마을주민 최경환씨의 안내로 천전리 각석을 발견 국내 최초로 암각화가 학계에 알려지게 되었다. 그 이듬해 1971년 12월 25일 문명대, 김정배, 이융조 교수 등이 천전리 각석을 방문하였다가 마을주민 최경환, 손진봉씨의 도움을 받아 사연댐 상류지역의 바위면을 조사하다가 반구대암각화를 발견하게 되었다. 이후 전국에 걸쳐 암각화가 발견되어 현재 약 30여 곳의 유적이 확인되고 있다.

천전리 각석 발견 당시 사진 (집청정 제공)

천전리 각석 발견 당시 사진 (집청정 제공)

담당부서 : 반구대암각화세계유산추진단 / 담당자 : 윤근영 / 연락처 : 052-229-4792